기후위기시계
  • 글로벌 올레드 TV ‘폭풍성장’...사상 첫 스마트폰 패널 추월
옴디아, 올해 출하 전망치
TV용 OLED 전년대비 70% ↑
‘프리미엄 올레드’ 성장세 가속

올해 사상 처음으로 전 세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출하 면적에서 TV가 모바일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비대면 확산에 따라 초고화질·초대형 프리미엄 TV에 대한 수요가 전세계적으로 급증한 데에 따른 결과다.

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시장에 공급되는 TV용 OLED 패널의 누적 출하 면적은 총 7.6㎢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전년도 누적 출하 면적(4.5㎢) 대비 70% 이상 성장한 수치로, 모바일용 OLED 패널의 올해 출하 면적 전망치인 5.8㎢를 크게 웃돌 전망이다.

TV용 OLED 출하 면적이 모바일용 OLED 출하 면적을 넘어선 건 지난 2013년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올레드 TV를 상용화한 이래 처음이다. 현재 여의도 면적이 약 2.9㎢인 점을 감안하면, 그보다 2.6배 더 큰 규모로 TV용 OLED 패널이 생산되는 셈이다.

올레드 TV에 대한 빠른 수요 증가가 이유로 꼽힌다. 최근 5년 동안 TV용 OLED 패널 출하 면적을 보면 연평균 성장률이 34.9%에 달한다. 같은 기간 모바일용 OLED 패널의 연평균 성장률(12.27%) 보다 3배 가까이 높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펜트업(pent up·수요 폭발)’ 특수가 진정되고 전세계 TV 판매량이 최근 정체 국면을 보이는 가운데 올레드 TV 판매량이 오히려 증가하고 있는 점도 주목된다.

올해 초 글로벌 시장에서 올레드 TV의 연간 출하량을 580만대로 전망했던 옴디아는 지난 6월말에 610만대로 한 차례 전망치를 올렸고, 후속 보고서에서 650만대로 다시 한번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옴디아는 오는 2024년 올레드 TV의 연간 출하량이 940만대까지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레드 TV는 자체 발광하는 소자별를 장착해 섬세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여기에 액정표시장치(LCD) TV처럼 패널 뒤에서 빛을 내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기 때문에 더 얇은 모델의 TV를 제작할 수 있다. 2013년 LG전자가 유일했던 글로벌 올레드 TV 제조사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19곳까지 늘어났다.

내년에는 베이징올림픽과 카타르월드컵 등 굵직한 스포츠 이벤트도 예정돼 있어 당분간 이 같은 추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양대근 기자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