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대 학내 홈페이지 해킹당해…“개인정보 유출 조사”
학내 일부 홈페이지로 접속 시
비아그라 등 판매 사이트 연결
서울대.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서울대의 학내 홈페이지 일부가 해킹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서울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관악학생생활관(기숙사), 연합전공 인공지능을 비롯한 서울대 학내 홈페이지 일부에서 접속 때 비아그라 등을 판매하는 사이트로 연결되는 장애를 겪었다.

주로 모바일을 통해 접속하는 경우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났고, PC 환경에서는 아예 접속이 차단되기도 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학교의 주요 정보가 담긴 데이터베이스는 해킹당하지 않았으나, 학내 사이트가 수천개에 이르는 만큼 개인정보 유출 피해가 있는지 보안업체와 함께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해당 홈페이지에 접속해 오류가 발생하면 서울대에서 마련한 보안 페이지가 노출됐다. 서울대 학내 홈페이지는 2개의 서버를 번갈아 이용해 연결되므로 때에 따라 본래 홈페이지에 정상적으로 접속할 수 있다.

12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