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속보] 김정은 “10월 초부터 통신연락선 복원…美 새 행정부 더 교활해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에서 10월 초부터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원하도록 할 의사를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측의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에서 대남·대미정책을 분리해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김 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2일차 회의에서 ‘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발전을 위한 당면 투쟁방향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시정연설을 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현 북남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고 조선반도에 공고한 평화가 깃들기를 바라는 온 민족의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일단 10월 초부터 관계악화로 단절시켰던 북남 통신연락선들을 다시 복원하도록 할 의사”를 표명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대미정책과 관련해 “새 미 행정부의 출현 이후 지난 8개월간의 행적이 명백히 보여준 바와 같이 우리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위협과 적대시정책은 조금도 달라진 것이 없다”며 “오히려 그 표현 형태와 수법은 더욱 교활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