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고민정 “화천대유 임직원 평균 월급 1800만원…곽상도 아들 4.7배”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부동산 개발 시행사 화천대유의 지난해 임직원 평균 월급이 1800만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9일 국회 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화천대유 건보료 납부액 및 가입자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화천대유 직원 1인당 평균 월 급여(세전)는 최근 5년간 3.6배로 뛰었다.

이는 화천대유의 건보료 납부액을 직원수(가입자수)로 나눠서 계산한 것으로 직급 등을 고려하지 않은 상태에서 ‘N분의 1’을 한 추정치다.

1인당 평균 월급은 연도별로 2015년 499만원, 2016년 532만원, 2017년 591만원에 이어 2018년 809만원으로 뛰었고 2019년 1346만원, 지난해에는 1804만원이었다.

이는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수령해 논란이 됐던 곽상도 의원 아들이 공개한 세전 월급인 383만원보다 4.7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앞서 곽 의원 아들은 화천대유에서 2015년 6월 입사 후 2018년 2월까지 매달 233만원, 2018년 3월∼9월 333만원, 이후 올해 1월까지 383만원을 받았다고 공개한 바 있다.

고 의원은 “회사 수익과 직급에 따라 월급이 다르기는 하겠지만 이를 감안하더라도 전문직 부럽지 않은 급여를 받는 화천대유에 국민적 의구심이 쏟아지는 건 당연하다”며 “곽 의원 아들이 실제 수령한 급여 규모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