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기현 “이재명 ‘막말 대잔치’에 섬뜩함 느껴...특검 회피마라”
“李, 국민들 앞에서 오만불손…인성·개념 챙겨라”
“특검 얘기만 하면 뒤꽁무니…거부하는 자가 범인”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현안보고에서 "대장동 개발의혹에 대한 특검 추진"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자신을 남극에 있는 섬에 ‘위리안치’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이 후보의 막말 대잔치에 섬뜩함을 느낀다”면서 특검을 받으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긴급현안보고에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폭군의 행태와 성정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며 “폭군이 되겠다고 선전포고하는 느낌”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최근 이 후보의 언행을 보면 이미 자신이 대통령이 다 되어있는 것 같은 모습”이라면서 “그야말로 기고만장하고 국민들 앞에서 오만불손하다. 인성과 개념부터 챙겨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선 “자당 후보 단속부터 해서 경거망동하지 않도록 하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위풍당당한 것처럼 떠드는데 특검 얘기만 하면 뒤꽁무니를 빼고 있다”며 “국정감사 증인마저도 민주당이 막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과 이 후보가 끝까지 특검을) 거부한다면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며 “더 이상 회피하지 말고 특검을 받기를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현안보고에 참석한 의원들에게 “어떻게든 (대장동 의혹의) 진실에 가까이 갈 수 있도록 상임위원회에서 대장동 게이트 관련 증인, 참고인 채택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이준석 대표는 국민을 속인 죄를 물어 권고사직하도록 하겠다”며 “김 원내대표는 권고사직에 더해 남극 지점, 남극에 있는 섬에 위리안치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