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자해·극단선택 시도 아동·청소년, 4년 만에 2배 늘었다
자해·극단선택을 시도한 19세 이하 아동·청소년
2015년 2318명에서 2019년 4620명으로 증가
윤영덕 의원 “정신 건강 증진 사업 구축 필요”
정신적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 관련 이미지[123rf]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자해나 극단선택을 시도한 전국 아동·청소년이 2015년 이후 4년 만에 2배로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자해·극단선택을 시도한 19세 이하 아동·청소년은 2015년 2318명에서 2019년 4620명으로 2302명(99.3%) 증가했다.

2016년에는 전년 대비 72명 줄어든 2246명을 기록했지만 2017년 2667명, 2018년 4164명을 나타낸 데 이어 1년 만에 다시 456명 늘었다.

전체 자해·극단선택 시도자 가운데 아동·청소년이 차지하는 비중도 커지고 있다. 윤 의원이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8.7%에 그쳤지만 2017년 9.4%, 2019년 12.7%로 증가했다.

19세 이하 아동·청소년의 극단선택률(10만명 당 극단선택자 수)은 2015년 2.3%에서 2019년 3.2%로 0.9%포인트 상승했다.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전국 아동·청소년도 최근 4년 만에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의원이 교육부·국회입법조사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0~19세 환자는 2016년 22만587명에서 지난해 27만1557명으로 5만970명(23.1%) 늘어났다.

이런 상황에서 학생 정신건강 분야에서 1차 상담기관 역할을 하는 위클래스 구축률은 전국 평균 67.1%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기준 전국 1만2019개 초·중·고등학교 가운데 8059곳에 설치됐다.

윤 의원은 “아동·청소년 대상 정신질환 실태조사의 주기적 실시와 학교 내·외 정신건강 증진사업 강화가 필요하다”며 “특히 위클래스가 전국 학교 수 대비 구축률이 67%에 그쳐 보완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