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아, 주저앉아 눈물 ‘펑펑’…무슨 일이?
[현아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가수 현아가 SNS에 오열하는 사진을 올려 보는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현아는 앞서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물을 흘리는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현아는 무대 의상과 짙은 화장을 지우지도 않은 채 땅에 주저 앉아 울고 있는 모습이다.

현아는 댓글로 "감동받은 건데"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현아가 이처럼 크게 감동 받은 건 그가 손에 들고 있는 다이어리 때문.

이날 현아는 공개 연애 중인 던과 함께 한 현아&던의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핑퐁'(PING PONG) 활동을 마무리했다.

그간 함께 한 스태프들은 손편지를 써 다이어리를 만들어줬다.

현아는 이에 크게 감동해 눈물을 흘린 것이다.

그런가하면 현아는 연인 던이 눈물을 흘린 것을 두고 "김효종 솔직히 무섭다 너 연기"라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현아 인스타그램]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