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흥민 만회골’로 영패 면한 토트넘…아스널에 1-3 완패
북런던 더비서 아스널에 패해 3연패
손흥민은 시즌 3호골, 팀내 최고평점
손흥민이 27일(한국시간) 아스널전 후반 34분 만회골을 터뜨린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아스널과 시즌 첫 ‘북런던 더비’에서 시즌 3호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토트넘은 1-3으로 완패하며 리그 3연패 늪에 빠졌다.

손흥민은 2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아스널과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0-3으로 끌려가던 후반 34분 만회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그러나 전반에만 에밀 스미스 로우,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 부카요 사카에게 연속골을 내줘 결국 1-3으로 졌다. 토트넘은 시즌 개막과 함께 3연승을 달렸다가 이후 3연패에 빠지며 11위로 추락했다.

손흥민의 만회골이 아니었다면 영패의 수모를 당했을 토트넘이다. 누누 산투 감독이 올시즌 지휘봉을 잡은 토트넘은 EPL 6경기에서 4골을 기록 중인데, 그중 3골이 손흥민 득점이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최전방에 세우고 손흥민과 루카스 모라를 좌우에 배치해 공격진을 구성했다.

경기 시작 12분 만에 균형이 깨졌다. 사카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낮게 깔아준 공을 스미스 로우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은 전반 27분 오바메양의 왼발슛으로 한걸음 더 달아났고, 전반 34분 케인이 아스널 진영에서 볼을 빼앗겨 이어진 속공 상황에서 사카가 오른발로 차넣어 쐐기를 박았다.

토트넘은 케인이 후반 16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날린 오른발 슛이 골키퍼 손끝에 걸리고, 케인이 문전 쇄도하며 오른발로 살짝 띄워 찬 게 골대를 벗어나는 등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후반 34분 세르히오 레길론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낮게 깔아 준 공을 손흥민이 골문으로 달려들며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 간신히 만회골에 성공했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 모라의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맞는 등 추격골을 뽑는 데는 실패했다.

풀타임을 뛰며 토트넘서 유일하게 득점에 성공한 손흥민은 팀내 최고평점을 받았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은 손흥민에게 7점을 매겼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 대해 “토트넘에 실낱같은 희망을 안기는 골을 넣었고, 뭐라도 해보려는 유일한 토트넘 선수로 보였다”고 평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손흥민에게 팀내 가장 높은 7.3을 줬다.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7.0점으로 손흥민의 뒤를 이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