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순우, 이형택 이어 18년 만에 ATP 단식 우승 ‘쾌거’
권순우가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대회 단식 정상에 올랐다. 사진은 이날 우승 직후 카자흐스탄 테니스협회 페이스북에 올라온 권순우 사진과 축하 메시지. [연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한국 남자 테니스 희망 권순우(82위·당진시청)가 이행택 이후 18년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정상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ATP 투어 아스타나오픈 단식 결승에서 제임스 더크워스(65위·호주)를 1시간 36분 만에 2-0(7-6〈8-6〉 6-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에서 정상에 오른 이형택(45) 이후 18년 8개월 만에 ATP 투어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4만7080 달러.

한국 선수가 ATP 투어 단식 결승에 오른 것도 이형택이 2001년 US 클레이코트 챔피언십(준우승), 2003년 아디다스 인터내셔널(우승)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지난 2018년 호주오픈 4강에 오르며 한국 테니스 선수 중 유일하게 메이저 4강 기록을 보유한 정현은 2017년 11월 넥스트 제너레이션에서 우승했으나, 이 대회는 21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무대로, ATP 정규 투어로 인정되지 않는다.

이 대회 전까지 권순우는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린 바이킹 인터내셔널 4강이 자신의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이었다. 권순우는 또 다음주 예상 랭킹 57위로 지난해 3월 69위인 자신의 최고 랭킹도 경신할 전망이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