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기현 “이재명, 숨기고 버티면 제2의 ‘조국 사태’ 겪는다” 경고
野, ‘대장동 게이트’ 압박 수위 높여
“민주당, 특검·국정조사 받아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른바 ‘대장동 공공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결백을 주장하는 데 대해 “더 이상 숨기고 버티면 제2의 ‘조국 사태’를 겪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이 지사가 동문서답, 횡설수설을 하며 사건의 실체를 ‘사이다’처럼 속시원히 해명하지 못하는 데 대해 매우 치명적인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이 확신으로 굳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며 “이 지사와 민주당은 대장동 게이트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렇다면 더 적극적으로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자고 해야 이치에 맞지 않겠느냐”고 압박했다.

이어 “이 지사는 입으로만 떳떳하다고 떠들지 말고 당당히 국회에 나와 국민적 의혹에 답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민주당도 자충수를 그만두고 특검과 국조 요구에 협조하라. 겉과 속이 다른 위선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인 조국 사태가 연상되는 현실이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를 ‘전문 고발꾼’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그는 “이 지사 대선캠프는 추석 연휴 첫날 밤에 고발장을 제출했으나, 실상은 고발감도 되지 않는 사안이었다”며 “추석 밥상 민심을 어지럽힐 심산으로 정치쇼를 벌인 것과 다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의 종합백화점이자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는 제 말에 이 지사 측에서 명예훼손을 운운했다지만 참으로 한심하다”며 “전문 고발꾼이나 할 못된 짓”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좀스럽게 허위 고소·고발을 남발해서 되겠느냐”며 “자신의 잘못에 대해 사과할 줄 모른다면 곧 아무 맛도 없어 물보다도 못한 김빠진 사이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