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안철수 “현 정권 ‘북한이 먼저’…이건 나라냐?”
“정부, 국익 내세워 北 총격 공무원 유가족 요구 묵살”
“국민의 생명·안전 포기한 나라…이런 정권 필요 없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1년 전 북한군 총격에 의해 우리 공무원이 사망한 사건을 거론한 뒤 문재인 정부가 유가족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며 “이런 정권은 필요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현 정권은 ‘사람이 먼저’가 아니라 ‘북한이 먼저’”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가의 가장 근본적인 존재 이유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먼저 “1년 전 오늘은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 총살을 당하고 불태워진 날”이라면서 작년 북한이 우리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에게 총격을 가한 뒤 시신을 불태워 훼손한 사건을 거론했다.

이어 “진상규명을 위한 유가족의 요구는 2가지이다. 만에 하나 월북이라면 근거만이라도 알려 달라, 그리고 사건 당시 국가는 국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무슨 노력을 했는지 알려달라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현 정권은 ‘한반도 평화 증진과 군 경계 태세 등 국익을 현저히 침해할 수 있으므로 알려드릴 수 없다’며 유가족의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계속해서 정부가 해당 공무원 실종 좌표조차 확보하지 못했다는 언론 보도를 링크한 뒤 “정부는 정보가 있지만 군사기밀이라 알려주지 못한다고 유가족에게 거짓말을 해왔던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을 총으로 쏴죽이고 불태웠는데 ‘평화’와 ‘국익’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다시 제안한 데 대해서도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하고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해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먼저”라며 “비정상국가들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희대의 주객전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을 희생하면서 지켜야 할 국익과 평화는 없다”며 “철 지난 국가주의 이념과 민족주의 열정에 휩싸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포기하는 나라”라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구호를 겨냥해 “‘이게 나랍니까’로 집권한 현 정권에게 묻고 싶다. ‘이건 나랍니까’”라면서 “이런 정권은 필요 없다”고 꼬집기도 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