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文대통령 종전선언에 “새 제안보다 잘못 재검토해야”
22~27일 방미…美측 인사 만나 국민의힘 대외정책 설명
“文정부 대북정책 상당한 오류 노정 폐기 수순으로 가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미국 방문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비판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데 대해 “임기 말 새로운 제안을 하기보다는 지금까지 했던 것들을 잘 마무리하고 잘못된 점이 있으면 재검토하는 과정을 거치면 좋겠다”고 밝혔다.

미국 방문길에 오른 이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전반에 대해서도 “초기 3~4년간 방향성에서 상당한 오류를 노정했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재선에 실패하며 지금과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가야한다는 인식이 한미 간 생겼다”며 “트럼프 행정부 시기 문재인 정부가 진행했던 대북정책이 상당히 폐기되는 수순으로 가야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방미일정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로 대미외교는 냉탕과 온탕을 거쳐가면서 항상 혼란을 겪었다”며 “저희는 수권정당으로서 새로운 지향성을 미 고위관계자와 논의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만나게 될 미 고위관계자에 대해선 “의회와 정부 측 관계자 다수를 만난다”며 “상세한 부분은 미리 알릴 수 없는 부분도 있어서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는 27일까지 미 워싱턴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을 방문한다.

정진석 국회 부의장과 국회 외통위 소속 조태용·태영호 의원, 김석기 당 조직부총장, 서범수 당 대표 비서실장, 허은아 수석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이와 함께 이 대표는 재외국민 우편투표와 관련 “재외국민 투표권 확대에 긍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도 “우정 시스템이 안전·신속하고 검열당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어야만 투표권 행사의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선거관리위원회 의견을 참고해 그런 부분을 총체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