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계대출 규제에 은행株 주가 하락 우려는 과도”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추석 연휴 이후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방안 발표가 예정되면서 은행株의 주가가 하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그러나 정부 정책이 은행 대출 규모를 크게 줄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여 은행株 투자 기피는 과도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은행 기타대출 6% 이하로 낮아질 가능성 낮아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용대출은 부동산가격 상승과 주식시장 개인자금 유입에 따라 평년 대비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선제적으로 취해진 고액 신용대출 제한과 올해 7월부터 적용된 DSR 강화를 고려하면 올해 8월 11.8%에 이르는 기타대출의 전년동기대비 증가율은 향후 연 6~7%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자산시장에서의 활용 목적 때문이다. 자금조달계획서 전수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7월 동안 부동산 취득자금용으로 9조4000억원의 신용대출이 활용됐다. 이는 같은 기간 증가한 은행 기타대출 43조원 대비 22%에 달하는 수치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다만 취득세 등 부동산 거래비용과 전세보증금 충당으로 소요된 신용대출까지 고려하면 은행 신용대출 증가분의 30% 이상이 부동산 관련 자금으로 소요됐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생활안정자금과 자본시장 활용 용도까지 고려하면 은행 기타대출 연평균 증가율이 향후 6% 이하로 하락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전세자금대출, 집단대출 등 은행 가계대출 견조 전망

은행 전체 가계대출 증가율도 7% 이하로 떨어지진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자금대출과 집단대출, 정책모기지는 정부의 실수요자 지원 원칙에 따라 급격한 규제 강화보다는 연착륙 대책 수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작년동기 대비 올해 8월 누적 기준으로 은행 가계대출은 5.8% 증가했다. 기여도를 보면 일반 주담대 -0.5%포인트, 전세자금대출 2.2%포인트, 집단대출 1.1%포인트, 정책모기지 1.6%포인트, 기타대출 1.5%포인트이다.

수도권 주택가격 상승 등으로 조정대상지역 및 비규제지역의 9억원 이하 주택을 중심으로 20~30대의 정책모기지 수요가 늘었다.

올해초부터 8월까지의 전세자금대출 기울기를 살펴보면, 지난해와 유사한 궤적을 그리며 증가하고 있다. 집단대출도 부동산가격 안정을 위한 공급확대 과정서 일정수준 늘어날 필요가 있다.

백 연구원은 “은행 순이자마진(NIM), 대출 증가율, 건전성 경로를 통해 은행 실적이 영향을 받는다”면서도 “단기적으로 중앙은행과 금융당국의 정책은 은행업 개선 사이클을 반전시키는 요소가 아니며, 중장기적으로는 지속가능한 성장에 긍정적”이라고 내다봤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