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악의 슬럼프 류현진, 조기 강판되고 시즌 최다패 타이
18일 토론토 홈 경기서 2이닝 5실점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 첫 이닝에서 토론토의 류현진(34)이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캐나디안 프레스 제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 부진의 끝은 어디인가.

류현진이 18일(한국 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2이닝 만에 5피안타(2피 홈런)로 5점을 내주고 조기 강판되는 굴욕을 당했다.

토론토는 이 날 미네소타에 3-7로 패해 류현진은 시즌 9패(13승)를 썼다. 2013년 MLB에 데뷔한 류현진의 한 시즌 최다패 타이 기록이다. 2017시즌 5승 9패와 맞먹는다.

평균자책점(ERA)은 4.11에서 4.34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1회초를 삼자 범퇴로 막았지만, 2회 초 2사 2루에서 브렌트 루커에게 1타점 2루타를 허용해 선제점을 내줬다. 류현진은 3회 초 선두타자 라이언 제퍼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고, 후속타자 바이런 벅스턴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았고, 이어 나온 호르헤 플랑코에게 2루타, 조시 도날드슨에게 백투백 홈런을 얻어맞고 5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⅓이닝 7실점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으로 무너졌다.

지난해 토론토 에이스로 활약했던 류현진은 현재 토론토 선발 투수 중 가장 못던지는 투수로 내려왔다.

류현진의 거듭된 부진으로 토론토는 잔여 시즌 선발 로테이션을 재정비할 것으로 보인다.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고 있다. 그러나 이날 류현진의 부진으로 토론토는 와일드카드 경쟁에서도 불리하게됐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