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르포] “이런 추석 처음이야”...‘코로나 불황’ 잊은 마장동 축산시장[언박싱]
국민지원금 풀리니 고기 수요 증가
코로나에 귀성 못하니 비싼 소고기 선물
선물용 가격 10~15만원→15만~25만원
수입 고기도 급등…LA갈비 물량 안 나와
15일 서울 성동구 마장 축산물시장의 한 고기전문점. 주문하는 손님들과 손질하는 상인들로 분주하다. [한희라 기자]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 “이런 추석은 처음이야. 주문한 고기 포장하고 택배 보내느라 어제도 새벽 2시까지 일했다니까. 올해 추석에는 정말 고기 많이 사먹는 것 같아. 여기는 코로나 세상이 아니야. 고깃값이 엄청 올랐는데도 코로나 때문에 추석 때 집에 못 내려가니 고기 선물 더 많이 하는 것 같아. 국민지원금이 기름을 부었지. 지원금 나오고 나서 사람들이 고기 엄청 사러 와”

서울시 성동구 마장 축산물시장 북문 쪽에 위치한 한우전문점 A사장은 방금 주문 받은 소고기 선물세트를 만드느라 손이 분주했다. 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번 추석에는 작년보다 택배 주문을 일찍 마감했다고 한다. 올해도 인터넷 주문이 많았지만, 이제 택배가 안되니 이번주 금요일부터는 직접 사러 오는 사람이 많을 것 같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15일 오후 3시. 평일 낮인데도 마장 축산물시장은 시장 입구부터 차량과 오토바이로 시끌벅적했다. 선물세트를 사러 오거나, 본인이 먹을 고기를 사러 온 고객들이 꽤 많았다. 시장에 활기가 도는 것이 코로나19 거리두기로 한산한 도심 카페나 식당과는 확연히 비교가 됐다.

김은지 호수축산 사장이 손님에게 휴대폰으로 선물 포장을 설명하고 있다. [한희라 기자]

마장동 인근 회사에 다닌다는 한 신혼부부는 “직장 동료의 추천으로 오게됐다”면서 “고깃값이 생각보다 비싸지만, 부모님께 드리려고 20만원짜리 세트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은지 호수축산 사장은 이들에게 어떤 구성을 할지, 어떤 포장을 할지를 휴대폰 사진으로 보여줬다. 택배는 이미 마감돼 다음날 손님이 직접 찾으러 오기로 했다. 가게 내부에서는 고기를 썰고 포장하는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왕십리에서 온 30대 부부는 직접 먹을 고기를 사러 시장을 찾았다. 그들은 “국민지원금도 받았고 해서 고기를 사먹자고 했다”면서 “마트보다 가격이 딱히 저렴하진 않지만, 고기가 훨씬 신선하고 부위별 맞춤 구성이 가능해서 시장으로 왔다”고 말했다.

15일 성동구 마장축산물시장에서 상인들이 트럭에 실려온 고기를 내리느라 분주하다. [한희라 기자]

시장 상인들에 따르면 최근 고깃값이 올라도 너무 많이 올랐다. 구이용 한우 100g당 가격이 작년 이만때만 해도 1만3000원 정도였지만, 지금은 1만6000원~1만8000원으로 올랐다. LA갈비도 작년 이맘때 1㎏에 2만3000원~2만5000원 선이었는데, 얼마전부터 수직 상승하며 지금은 3만5000원~4만원 까지 올랐다.

한우와 LA갈비 등 주로 소고기를 취급하는 B사장은 “고깃값이 너무 많이 올랐다. 한우도 올랐고, 수입고기도 올랐고. 소니 돼지니 다 올랐다”면서 “LA갈비는 비싸서 물량이 더 안 나온다. 기존에 주문 받아 놓은 것만 소화하고 더이상 주문을 안 받는다. 코로나로 수입이 원할하지 않기도 하지만 가격이 계속 오르니 수입상이나 중간유통상들이 재고물량을 풀지 않아서 가격이 더 비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고깃값이 올라도 그나마 국가지원금이 풀려서 엄청 많이 사먹는다. 하지만 지원금 효과가 사라지면 비싸다고 안 사먹을 거 아니냐”라며 “상인들도 값이 오르는 게 마냥 좋은 건 아니다”고 했다.

국민지원금이 한우 등 물가만 되려 올려 놓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장기화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생활고를 못이겨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자영업자들이 늘고 있는 것과는 딴 판이다. ‘고기 시장만 노 났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육류업계도 국민지원금이 풀린 이후 고삐 풀린 것 마냥 오르기만 하는 고깃값이 달갑지만은 않다고 한다. 국민지원금으로 인한 일회성 소비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대부분인데다, 결국 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자영업자들의 부담만 더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마장 축산물시장 상인협회 관계자는 “작년에는 10만원짜리 선물세트부터 있었는데, 고깃값이 오르면서 올해는 어림도 없다. 올해는 최소 15만원부터 시작하고 보통 20만원짜리가 잘나간다고 하더라”면서 “국민지원금을 받아 고기를 사먹으니 상인들이야 너무 감사한 일이다. 하지만 작년 재난지원금 때처럼 이번 지원금이 풀린 이후로 고깃값이 많이 오른 것은 사실이다. 다들 잘 팔린다고 하지만 가격이 너무 올라서 매출이 줄었다는 상인도 있다. 가격이 오르면 사는 것도 파는 것도 힘든 게 인지상정”이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