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배수의 진’ 이낙연, 의원직 사퇴안 통과…李 “종로구민께 사죄”[종합]
국회 본회의서 찬성 151표·반대 42표·기권 16표로 통과
李 "정권재창출 역사 책임 앞 가장 중요한 것 던지기로 결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이 가결된 뒤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직안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지난 8일 전격 사퇴를 선언한 지 일주일 만이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이 전 대표 사직안을 투표에 부친 결과, 총 투표수 209표 중 찬성 151표, 반대 42표, 기권 16표로 통과시켰다. 의원직 사직 안건은 본회의에서 무기명 표결(재적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해야 의결)로 처리된다.

이 전 대표는 사직안 투표 전 본회의 신상발언에서 "꽤 오랜 고민이 있었다. 결론은 저를 던지자는 것"이라며 "정권 재창출이라는 역사의 책임앞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결심했다. 저의 결심을 의원 여러분께서 받아주시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동료의 사직을 처리해야 하는 불편한 고뇌를 의원여러분께 안겨드려서 몹시 송구스럽다"면서 "누구보다도 서울 종로구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여러분은 저에게 임기 4년의 국회의원을 맡겨주셨으나 저는 여러분의 그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되었다.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전 대표는 사직안이 통과된 후 호남 경선을 앞둔 각오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가 이제껏 살아온 저의 모든 생의 그리고 살아오는 과정에서 가졌던 저의 충정 그 모든 것을 말씀 드리고 신뢰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경선 후보직에서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총리와 전날 통화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에 대해서는 "사적인 통과를 다 공개하는 것은 도리 아니다"라면서 "뵙겠다고 하니 언론 노출될텐데 전화로 말씀드리겠노라고, 서로 마음을 알지 않느냐고 그런 말씀 주셨다"고 전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 재창출에 나서기로 결심했다"며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주의와 민주당, 대한민국과 호남 그리고 서울 종로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고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첫 지역순회 경선이었던 충청권에서 이재명 후보에 과반을 내주고 더블스코어 차 패배를 당하자 배수의 진을 치고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해석됐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 표결에 앞서 의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