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 野 “공영개발 빙자한 떴다방”
이재명, 대장동 의혹 조목조목 반박
野 “제보 들어오고 있어”… 떴다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정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특혜’ 의혹이 대선 정국의 또다른 복병으로 등장했다. 이 지사는 직접 긴급기자회견을 자청하며 의혹 진화에 나섰지만, 컨소시엄 접수 하루만에 특정업체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며 또한번의 추가 해명이 불가피해졌다. 국민의힘 등 야권은 ‘공영개발을 빙자한 떴다방’이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성남 분당이 지역구인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상식적이지 않다. 이런 거래는 없었다. 공영개발 방식을 빙자한 떴다방 같은 느낌”이라며 “특정 금전신탁을 통해서 불로소득을 수천억대로 걷어 갔다. 민간기업이라고 하지만 자산배분이나 보통주와 우선주의 배분 자체도 미심쩍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의원실로) 주민들의 제보들이 들어오고 있다. 주민들의 삶과 터전에 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택지 조성 단계부터 자금 조달 능력까지 살펴보려면 통상 2주는 걸린다는 심사가 번갯불에 콩 볶듯이 종료된 건 무슨 이유인가”라며 “사업을 기획했던 인사가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영전하고 현재 이 지사의 대선 캠프 소속인 점,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던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화천대유의 상임고문을 맡았던 점 등 석연치 않은 구석이 한두 개가 아니다”고 날을 세웠다.

대장동 논란의 핵심은 공영개발로 추진되던 대장동 토지 개발에 신생업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참여해 3년간 수백억원대의 배당금을 받아갔다는 점이다. 화천대유 소유주는 이 지사를 인터뷰한 언론사 간부 출신으로 알려진다. 최근 3년간 시행사의 배당 배분을 확인하면 지분 50%를 보유한 성남도시개발공사는 1830억 원을 배당받은 반면 지분 1%를 보유한 화천대유와 6% 지분을 가진 SK증권은 같은 기간 각각 577억 원과 3460억 원을 배당 받았다.

여기에 사업제안서를 받은 뒤 불과 하루만에 3곳(2성남의뜰·메리츠·산업은행)의 컨소시엄 가운데 ‘성남의뜰’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도 공모 전 이미 사업자가 확정돼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대목이다.

이 지사는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 개발 특혜사업을 막고 5503억 원을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밝혔다. 대장동 의혹을 제기한 야권과 언론을 향해서는 “가짜뉴스를 만들어 정치적으로 개입하고 특정 후보를 공격하는 건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중범죄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측이 예정에 없던 긴급 기자회견을 한 것은 논란 확산을 사전에 진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사업체가 신생 업체란 지적에 대해서는 “원래 특수목적법인은 새로 만드는 것”이라고 해명했고, 배당금을 과도하게 받아갔다는 의혹에 대해선 “알 수도 없고, 알 필요도 없다”고 말했으며, 사업자 선정 과정 의혹에 대해서는 “컨소시엄 세개를 공모해 경쟁 입찰을 거쳐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