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조성은 "임금체불 허위사실…날 출국금지? 이해가 안 간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
"尹측, 증거제출·수사협조 하기를"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른바 '윤석열 검찰의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는 15일 본인이 운영하는 회사 직원들의 임금 체불 의혹에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조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상한 임금체불 논란"이라며 "현재 직원이 없고 임원들과 새로운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상태에서 (관련)보도가 이뤄졌고, 기종료된 근로관계에 있는 직원들과 임금 등 모든 것은 지급까지 전부 마쳤다. 허위사실의 보도니 바로 잡아주길 바란다"고 했다.

조 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 측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조 씨의 긴급 출국 금지 조치를 요청한 데 대해선 "저는 민간 스타트업으로 올해 준비하던 ESG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의 글로벌 버전 론칭을 준비하고 있어 해외 진출 등 여러 일정을 잡고 있었다"며 "무슨 의도로 출국 금지를 하는 데 온 힘을 쏟는지 이해가 안 간다. 본인들의 증거 제출과 수사 협조를 바란다"고 했다.

조성은 씨 페이스북 일부 캡처.

"본질 훼손을 위해 보도되는 내용들을 바로 잡기 위해 사안을 정리했다"는 조 씨는 "제가 제출한 자료들은 수사기관, '뉴스버스'가 전부"라며 "어떤 경로로 입수가 됐는지 의문이 드는 자료에서 포토샵 등으로 수정한 내용이 있다고 한다. 제가 직접 기자에게 제공한 파일은 그런 이미지 수정 등 내용이 없었다"고 했다.

또 "(권성동)의원실에서 직접 포토샵으로 이미지를 변경했는지, 출처가 어디길래 포토샵으로 수정해왔는지를 밝혀달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