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평군 1호 ‘스마트도서관’ 23일 양평역에 개관
국내외 우수작품 등 약 500권 비치

[헤럴드경제(양평)=박준환 기자]양평군(군수 정동균)이 경의중앙선 양평역에 스마트도서관을 설치하고, 8일부터 22일까지 2주간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23일, 양평군 1호 ‘스마트도서관’을 개관한다.

양평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유지로 별도의 개관식 없이 양평군수, 도서관운영위원장, 양평역장, 도서관 관계자 등의 현장방문으로 개관식을 대신했다.

‘스마트 도서관’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비대면 대출·반납의 필요성 증가와 이에 대비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스마트도서관 기기에 비치된 도서 중 읽고 싶은 책을 선택해 대출·반납을 할 수 있는 무인 도서관시스템으로 양평군립도서관 회원증을 소지한 정회원은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스마트도서관에는 ▷도서관에서 대출예약 빈도가 높은 도서 ▷베스트셀러 및 우수 신간도서 ▷독서 유관기관 추천 및 선정도서 ▷국내외 우수작품 등을 선정해 약 500권의 도서를 비치했다.

그동안 인기도서는 도서관에 방문해야만 대출할 수 있었는데, 스마트도서관에서도 인기도서를 대출할 수 있어 도서관을 방문할 시간이 없는 출퇴근길 이용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평역 스마트도서관의 도서는 1인당 3권까지 14일간 대출할 수 있고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되며 열차운행 시간 내(05:00~24:00) 이용이 가능하다. 스마트도서관에서 대출한 도서는 스마트도서관에서만 반납할 수 있다.

이명복 도서관 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매일 수천 명의 시민이 출퇴근 중 독서를 생활화 할 수 있으며,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안전한 독서환경 제공을 위해 올해 안에 이용자의 접근성이 높은 장소를 추가로 선정해 2호, 3호 스마트도서관을 추가로 개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양평군도서관 홈페이지 또는 마을도서관 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