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세균, 경선 중도 사퇴… “평당원으로 백의종군” [종합2]
정세균, 13일 대선 경선 후보 사퇴
“경선중 계속 고민…그간 성원에 감사”
정세균표, 이낙연으로 쏠릴까… 호남 관심
1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강원권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세균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후보직을 중도 사퇴했다. 정 전 총리는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은 하지 않았다. 민주당 안팎에선 호남표를 양분하던 정 전 총리의 사퇴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율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족한 저를 오를 오랫동안 성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후보직 사퇴 뜻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성주, 김영주, 안규백, 민홍철 의원 등 정 전 총리를 지지하던 의원들 다수가 참석했다.

정 전 총리는 “저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며 "나라와 국민과 당으로부터 받은 은혜를 갚겠다”며 “함께 뛰던 동료들께 응원을, 저를 돕던 동지들께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 두고두고 갚겠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사퇴 결심 계기에 대해 “지금까지 순회경선을 하면서 고심해왔던 내용이다. 오늘 저와 함께 하는 의원들과 함께 장시간 토론 끝에 그렇게 하기로 결정했다”고 답했다.

정 전 총리는 이 전 대표에 대한 배려냐는 질문에 “저는 민주당을 사랑한다. 대한민국을 더 사랑한다. 그래서 저의 결정은 민주당과 새로운 대한민국 위해 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후보 사퇴후 행보를 묻는 질문에 또 “백의종군을 하겠다고 말씀 드렸다. 어떤 역할을 상정하고 있지 않지만, 말씀드린 것처럼 민주당을 지지하고 사랑하고 민주당의 성공과 승리를 위해 평생을 바쳐왔다. 그 일관된 태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른 후보 지지 선언 계획을 묻는 질문에 “제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일관되게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11~12일 대구·경북 순회 경선을 포함한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추미애 후보에 밀려 4위에 그치는 등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결과가 나왔다. 정 전 총리 사퇴로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는 기존 6인 후보 체제에서 5인 체제로 재편됐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