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AL 다승 1위’ 기대했던 류현진, 평균자책점 4점대로
볼티모어전 2⅓이닝 7실점…평균자책점 3.77→4.11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미국 프로야구(MLB) 아메리칸리그(AL) 지구 다승 부문에서 1위 도약을 기대했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경기 초반 대량 실점하면서 시즌 3점대 평균자책점 기록도 위태롭게 됐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서 제구 난조로 2⅓이닝 8피안타(2홈런) 1볼넷 4탈삼진 7실점(7자책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은 토론토가 7회초 공격에서 대거 4점을 뽑아 11-10으로 역전승하면서 패전 투수가 되지 않았지만, 올 시즌 평균자책점이 4.11을 기록하면서 ‘좋은 선발 투수’의 기본 요건으로 꼽히는 3점대 평균자책점 기록을 잃었다.

류현진은 2013년 MLB 진출 이후 어깨 수술 여파로 한 경기도 뛰지 않았던 2015년과 재활 과정을 겪은 2016년(1경기 1패 평균자책점 11.57)을 제외하면 규정이닝을 채운 시즌에서 평균자책점 4점대를 기록한 적이 없다.

2006년부터 2012년까지 한화 이글스에서 뛴 KBO리그에서도 4점대 평균자책점은 단 한 번도 기록하지 않았다.

류현진이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면 14승을 기록하면서 AL 다승 1위 게릿 콜(뉴욕 양키스·14승 7패)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3차례 정도 더 선발 등판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은 경기 성적에 따라 다승왕의 가능성은 아직 열려 있다. 게릿 콜이 햄스트링 통증 여파로 공을 던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류현진은 2013년과 2014년, 2019년에 각각 MLB 데뷔 후 개인 최다인 14승씩을 올린 바 있다.

[출처 : OSEN]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