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한살배기 딸 숨지게 한 ‘엄마의 착각’…10시간 땡볕 차안에 방치
아기엄마 “볼일 보다 깜빡…보육원 맡긴 줄로만”
10시간 가까이 방치돼 숨진 한 살배기가 발견된 차량 내부 [트위터 게시물 캡처·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에서 한 살배기 여아가 땡볕이 내리쬐는 차량에 10시간 가까이 방치됐다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ABC 방송 등은 9일 오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세 자녀를 둔 엄마가 1살 딸을 차량에 방치해 아가가 승용차 바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당시 최고 기온은 화씨 90도(32.2도)를 넘었고 차량 내부 온도는 120도(48.9도) 이상까지 올라갔을 것으로 추정했다.

아기 엄마는 경찰에 한 살배기 딸을 보육원에 맡긴 줄로만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엄마는 5살과 3살 아이, 숨진 1살 딸을 차에 함께 태우고 보육원에 갔으나 5살과 3살 두 아이만 보육원에 맡기고 집으로 돌아왔다.

엄마는 1살 딸을 차에 태운 상태로 볼일을 본 뒤 다시 보육원에 맡기려 했으나 이를 까맣게 잊어버렸고 세 아이가 모두 보육원에 있는 것으로 착각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아이 엄마를 구금한 상태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며 기소 여부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