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OST 강자’ 케이시, ‘갯마을 차차차’ 두 번째 OST 부른다
'갯마을 차차차'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OST 강자’ 케이시(Kassy)가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의 두 번째 OST 주자로 출격한다.

‘갯마을 차차차’의 OST 제작을 맡고 있는 스톤뮤직 엔터테이먼트는“독보적인 음색과 매력적인 보컬로 사랑받고 있는 OST 강자 케이시가 ‘갯마을 차차차’ OST 파트(Part) 2 ‘어느 햇살 좋은 날’을 부른다”고 10일 밝혔다.

케이시가 가창을 맡은 ‘어느 햇살 좋은 날’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할 때 느끼는 행복한 감정을 표현한 어쿠스틱 팝 스타일의 곡으로 싱어송라이터 TETE가 작사, 작곡, 편곡까지 맡았다. ‘우린 어디로든 떠날 수 있어’, ‘단 한 번뿐인 인생의 마지막 날까지’와 같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로맨틱한 가사와 편안한 멜로디가 듣는 이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에 케이시는 가창은 물론 코러스까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 2015년 ‘침대 위에서(In my Bed)’로 데뷔한 케이시는 ‘그때가 좋았어’, ‘가을밤 떠난 너’, ‘너의 발걸음에 빛을 비춰줄게’ 등을 발표하며 감성 보컬로 입지를 다졌다. 인기 드라마 ‘기름진 멜로’의 OST ‘사랑이 시작될 때’, ‘식샤를 합시다’ OST ‘같은 기억’, ‘간 떨어지는 동거’ OST ‘어떤 말도 할 수가 없는 나인데’ 등을 불러 안방 시청자에게도 친숙한 목소리의 주인공이다.

‘갯마을 차차차’는 ‘음색깡패’ 카더가든이 첫 주자로 나선 OST 파트 1 ‘로맨틱 선데이’를 발표해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왔다. 심플한 멜로디 라인을 가진 리드미컬한 포크풍 곡 ‘로맨틱 선데이’는 카더가든의 매혹적 음색과 ‘갯마을 차차차’의 낭만적인 분위기가 잘 어우러졌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