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웅 “손준성과 문자했지만, 고발장 받았는지는 기억안나”…핵심쟁점 ‘모르쇠’ 일관
 검찰 고발사주 의혹 부인하면서도 “기억나지 않는다”
김웅, 유승민 캠프 대변인직 사퇴…“검찰에서 밝혀달라”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문재연·신혜원 기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8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검찰로부터 여권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받았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일관했다. 손준성 검사로부터 고발장을 받았는지, 김 의원 자신이 고발장을 당에 전달했는지 여부 등 핵심 쟁점에 대해서 모두 “기억나지 않는다”며 조사기관에서 진실규명을 해달라고만 했다. 김 의원은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유승민 캠프의 대변인직을 내려놓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에서 “내가 선거법 전문가”라며 “손모 검사는 기획통이다. 내가 상의를 할 만한 상황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여권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한 통로로 지목됐다. 핵심은 김 의원이 손 검사로부터 지난해 4월 3일과 4월 8일 텔레그램을 통해 고발장을 받았는지 여부다. 김 의원은 “내가 (고발장을 작성했으면) 손모 검사에게 그걸 받을 이유가 없다”며 손 검사와 “(검찰) 동기지만 따로 둘이 만나서 술 마시고 밥먹을 사이는 아니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이 검찰의 사주를 받아 고발장을 대검찰에 접수케 했다는 근거자료로 공개된 ‘손준성 보냄’이라는 문구가 찍혀있는 텔레그램에 대해서는 “지금도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일관했다. 그는 “기록이 남아있지 않고,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 하루 빨리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진상규명의 공을 검찰에 넘겨버린 것이다. 손 검사로부터 김 의원이 고발장을 전달받은 게 사실이면 검찰이 정치적 중립성을 깨고 고발을 사주한 것이 된다.

김 의원은 “당시 총선 공식 선거운동기간 동안 선거운동에 집중하느라 제보되는 많은 자료에 대해 검토할 시간적 여유조차 없었다”며 “당원으로서 제보받은 자료를 당에서 검토할 수 있도록 전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지난해 8월 대검찰청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작성한 사실도 부인했다. 김 의원은 “해당 고발장은 내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일각에서 내가 정치공작에 가담했다는 루머를 퍼뜨리는 세력이 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유포이며 엄중히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최 대표에 대한 선거법 위반 혐의를 설명한 수기메모를 당에 전달했으나, 향후 당에서 접수한 고발장 내용과 상이하다고 했다. 그는 “(검사 시절) 인천에서 선거와 관련해 당에서 제일 먼저 문제제기를 했고, 법률지원단 쪽에 연결된 분과 만나 설명을 했다”며 “잊고 있다가 기사를 보고 내가 전달받았다고 보도가 된 고발장이 전혀 다르다는 걸 알았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사실관계를 밝히기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면서도 “정부 여당에도 강력히 경고한다. 실체가 불분명한 사안을 두고 각종 음모론을 제기하며 야당의 대선 예비후보들을 흠집내려는 일체의 공작을 중단하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하는 제보자의 ‘정치공작’ 가능성과 조작의혹에 대해서는 “신원이 밝혀지면 자연스럽게 풀릴 의혹”이라며 “이 일이 벌어지게 된 경위도 이해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