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굳히기” vs “뒤집기”…충청 민심 바라보는 與 주자들의 ‘아전인수’[정치쫌!]
이재명 “국민 집단 지성 믿어…최선 다할 것”
이낙연ㆍ정세균 “당심은 여론조사와 달라” 기대
‘이재명 과반 득표’ 땐 일방적 레이스 가능성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를 선출하는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각 주자들이 막판 세몰이에 나섰다. 특히 첫 표심이 드러나는 충청 지역을 두고 이재명 후보는 “대세론이 굳어졌다”고 평가한 반면, 추격 중인 이낙연 후보와 정세균 후보는 직접 “역전 드라마”를 언급하며 장밋빛 전망을 내놨다.

민주당은 3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지역순회 경선 첫 일정으로 충남·대전 지역 합동토론회를 개최한다. 현장에 참석한 대의원과 당원, 일반국민의 현장투표에 더해 앞서 진행된 온라인과 자동응답방식(ARS) 투표 결과가 함께 나온다. 사실상 표심이 처음으로 공개되는 셈이다.

특히 충청 지역은 주요 여론조사에서 후보 간 차이가 크지 않아 이번 경선에서 분수령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때문에 주요 주자들도 일찌감치 충청 지역에 내려가 지역 공약을 발표하는 등 현지 민심 확보에 주력해왔다.

주요 여론조사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는 전날 충청 지역 경선 결과를 묻는 말에 “국민들의 집단 지성을 믿고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진인사대천명인데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앞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압도적 지지가 필요하다”고 호소한 그는 “충청의 선택이 대선을 결정한다. 필승후보 이재명에게 힘을 모아달라”며 대세론을 강조했다. 특히 본선 경쟁력 확보를 위해 결선 투표를 피해야 하는 이 후보는 충청 지역에서의 압도적 승리로 다른 지역까지 우위를 지켜나간다는 계획이다.

반면, 추격에 나선 정세균 후보는 같은 날 “충청에서 드라마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역전 가능성을 내비쳤다. 충청 지역에서 지지를 받아온 정 후보는 이날 경선에서 경쟁력을 입증해야 다른 지역에서도 승부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제는 역전의 드라마”라고 강조한 정 후보는 “지금까지 여론조사가 경선을 어렵게 만든 측면이 있다. 여론조사는 실제 민심과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충청 민심은 대한민국 국격에 부합하고 또 유능하고 도덕적이면서 흠결 없는 후보 정세균을 알아봐 주고 계실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마찬가지로 추격자 입장인 이낙연 후보도 충청 지역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뒤집을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그는 “충청 지역에서 내가 제일 좋게 나온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런 여론조사 결과가 있어서 기대를 하고 있다”라며 “욕심만큼은 아니지만, 당내 경선은 (여론조사와) 다른 경쟁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충청 지역 민심을 바라보는 세 후보의 전망이 모두 다르지만, 당내에서는 이재명 후보의 과반 득표 여부가 전체 경선 판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득표할 경우에는 ‘대세론’이 이후 치러질 지역 경선에까지 영향을 미치며 일방적 선거가 치러질 가능성이 커지지만, 반대로 이재명 후보가 과반 득표에 실패할 경우에는 ‘이재명vs반이재명’ 구도가 힘을 얻으며 결선 투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에 따르면 대전·충남 지역 경선에 참여하는 선거인단은 모두 5만2000여 명으로, 민주당 핵심 지지자인 권리당원만 5만1000여 명에 달한다. 지지층의 핵심인 권리당원의 표심이 중요한 만큼, 이들 표심이 경선 흐름을 좌우할 가능성이 크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재명 후보 측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과반 득표 실패로 인한 결선 투표”라며 “반대로 충청 지역에서 과반 득표에 성공할 경우, 이후 경선 과정이 이재명 후보 쪽으로 크게 기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