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언주 "역선택 허용하면 투쟁의지 꺾고 與와 '딜' 할수도"
이언주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이 3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의 경선 과정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주장했다.

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 등이 동의하는 방식이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역선택을 허용할 때 가장 큰 문제는 주자들의 대여 투쟁의지를 꺾고 범여권 지지층을 상대로 '누가 정권과 민주당에 잘 보이나'를 하는 선거운동을 하게 되는 점"이라고 했다.

이어 "나중에 민주당과 연정을 하겠다, 권력을 나누겠다, 탈원전 등 문제된 '국정농단' 사건을 파헤치거나 바로잡지 않고 넘어가겠다는 '딜'을 할지도 모를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국 경선을 그런 분위기로 2개월여 진행하면 정권심판 프레임은 무너진다"며 "야권은 투쟁 의지를 잃은 지리멸렬한 세력이 돼 본선은 해보나마나하는 싸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그쯤 민주당은 경선이 끝나 문재인 정권과 차별화를 하며 정권교체를 그 후보가 하겠다고, 문 정권의 각종 비리를 파헤치고 청산하겠다고 대안을 제시하면 과연 싸움이 되겠느냐"며 "역선택을 특정 후보의 유불리만으로 볼 게 아니다. 전체 진영의 정권심판, 정권교체 프레임을 어떻게 유지할 것인가의 문제로 봐야 한다"고 설파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