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70년대 국민애창곡 ‘여고시절’ 가수 이수미, 하늘나라로

70년대초 ‘여고시절’등의 히트곡으로 이름을 날린 가수 이수미(본명 이화자)가 폐암 투병을 하다 2일 밤 별세했다. 향년 69세.

이수미는 지난해 12월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해오다 암세포가 전이돼 사망했다.

1952년 1월 25일 전남 영암에서 출생한 고인은 목포여고 재학 중 ‘목포KBS 노래자랑대회’에 출전하기도 했지만, 정식 데뷔는 1971년 ‘때늦은 후회지만’으로 했다. 그 이듬해인 1972년 당시 국민 애창곡이 된 ‘여고시절’로 대형히트를 치며 바로 톱가수가 됐다. 허스키한 목소리가 적절하게 섞여 매력을 더했다. 이어 ‘내 곁에 있어 주’, ‘방울새’, ‘사랑의 의지’, ‘두고 온 고향’, ‘오로지’ 등을 발표했다.

‘여고시절’을 부른 그 해 MBC 10대 가수상과 TBC 7대 가수상을 수상했고, 1975년에는 MBC 10대 가수상과 TBC 최고 여자가수상을 수상하며 전성기를 보냈다. 이수미의 ‘여고시절’은 지난 2012년 뮤지컬로도 제작됐다.

고인은 2년전인 2019년만 해도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와 대한가수협회가 공동주최한 ‘K-가요 활성화 방안 공청회’에 나오는 등 협회 활동에 열성적으로 참가하곤 했다. 최근에도 대한가수협회 감사로 활동했다. 입원 직전인 올해 5월 발표한 ‘별이 빛나는 이밤에’가 유작이 됐다.

고인은 1973년 칼을 든 괴한으로부터 습격 당한 ‘대천 해수욕장 피습사건’과 1983년 ‘사회정화운동’ 등으로 시련을 겪으며 활동금지를 당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군과 딸이 있다.

고인과 연예계 선배로 교류해온 배우 한지일은 자신의 SNS에 “몇일전 가수 장미화, 가수 임희숙과의 만남에서도 이수미의 안부를 물으며 안 좋은 상태라는 소식을 듣고 많이 걱정을 했건만, 이렇게 빨리 세상을 떠날 줄이야. 면회도 가야하지 않을까. 코로나19 4차유행으로 면회도 안된다는 대화까지 오갔는데...”라는 글을 올렸다.

서병기 기자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