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씨에스윈드, 글로벌 탑 플레이어 입지 강화" 證 목표주가 상향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글로벌 해상풍력타워 1위 업체인 씨에스윈드가 수주 호조와 해외 법인 편입에 힘입어 올 하반기부터 외형 성장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일 DS투자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올해 하반기 씨에스윈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1.1% 오른 7179억원, 영업이익은 1.8% 확대된 581억원을 거둘 것으로 추정했다.

김승회 DS투자증권 연구원은 "CSW아메리카와 ASM인더스트리가 연결 실적에 편입됨에 따라 외형 성장이 본격화될 전망"이라며 "다만 인수 관련 비용 발생과 해외 법인의 생산성이 아직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영업이익률은 다소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7월말까지 신규 수주는 6억8000만달러로 연간 목표치 8억4000만달러를 이미 80% 달성한 상황에서 해외 법인 인수를 통해 미주 및 유럽 시장 공략은 물론, 추가적 외형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초기 투자비용 발생에 따른 이슈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에는 올해보다 연결 기준 44.3% 성장한 매출액 1조7885억원, 영업익은 54.7% 오른 1825억원의 고성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DS투자증권은 씨에스윈드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를 11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