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후반만 보기 5개' 임성재 투어챔피언십 첫날 23위 주춤
BMW 우승 캔틀레이 13언더 선두…잉글리시 홀인원
홀인원을 기록한 해리스 잉글리시가 갤러리의 박수를 받으며 15번홀 그린으로 향하고 있다.[EPA]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인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차전 투어챔피언십 첫날 유일한 한국선수 임성재(23)가 후반 부진으로 선두권과 멀어졌다.

임성재는 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34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5개를 범하면서 1오버파 71타로 경기를 마쳤다. 3언더파를 안고 시작했던 임성재는 2언더파의 성적을 기록하며 공동 23위로 주춤했다.

우승자에게 1500만 달러(약 174억원)의 보너스가 주어지는 이 대회는 페덱스랭킹 상위 30명만 출전할 수 있는 대회. 임성재는 3년 연속 이 대회에 나서며 정상급 선수임을 증명했다.

임성재가 17번홀에서 캐디와 홀 공략에 대해 상의하고 있다.[AFP]

임성재는 전반 2번(파3), 6번(파5)홀 버디를 잡으며 2타를 줄여 기분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10,11번 홀 연속 보기 등 6개홀에서만 4개의 보기를 기록하며 고전했다. 16,17번홀 버디를 잡았지만 마지막홀에서 보기 1개를 추가했다. 티샷의 페어웨이 적중률이 50%에 그쳤고, 어프로치샷도 61%로 정교하지 못했다.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페덱스컵 랭킹 1위로 10언더파를 안고 시작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첫날 3타를 줄여 13언더파로 선두에 자리했다. 6타를 안고 시작한 존 람(스페인)은 이날 30명 중 가장 좋은 5언더파를 기록해 합계 11언더파로 2위로 올라서며 캔틀레이에 바짝 따라붙었다. BMW챔피언십에서 연장 혈투 끝에 캔틀레이에게 우승컵을 내줬던 브라이슨 디섐보는 1타를 줄여 8언더파로 공동 3위로 출발했다.

홀인원도 나왔다. 해리스 잉글리시가 파3 15번홀(224야드)에서 홀인원을 잡아내며 디섐보와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