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일본축구도 망신살…안방에서 최종예선 오만전 0-1 패
일본과 오만의 최종예선 1차전 경기모습.[AF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이 이라크와 비긴 날, 일본도 오만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2일 일본 오사카의 시립 스이타 사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1차전 오만과의 홈 경기에서 후반 43분 이삼 알사브히에게 골을 내주며 0-1로 졌다.

아시아국가 중 FIFA랭킹이 가장 높은 일본(24위)은 조 최약체 오만(79위)에 안방에서 패하며 가시밭길을 걷게 됐다.

일본은 점유율에서는 65-35로 앞섰으나 위협적이지는 못했다. 오히려 슈팅 수에서 일본이 오만에 10-12, 유효슈팅에서는 4-6으로 밀렸다.

모리야스 감독은 후반 도안 리츠(에인트호번), 구보 다케후사(마요르카), 후루하시 교고(셀틱) 등 촉망받는 젊은 공격수들을 대거 투입했으나, 무위에 그쳤다. 흐름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오만은 살라 알야흐야이가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넘기자 문전으로 쇄도하던 이삼 알사브히가 방향만 바꾸는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대어를 낚았다.

일본은 중국과 2차전을 치른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