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보] 답답한 벤투호, 최종예선 첫판 이라크전 0-0 무승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1차전 대한민국과 이라크의 경기에서 한국의 주장 손흥민이 이라크 셰르코 카림 구바리의 수비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이 안방에서 치러진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 이라크와의 홈경기에서 답답한 경기 끝에 0-0으로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라크와 월드컵 최종예선 A조 1차전에서 전반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골결정력 부족으로 기회를 놓친 뒤 후반에는 이렇다할 기회를 잡지 못한 채 승점 1점을 따는데 그쳤다.

2006년 독일월드컵 당시 한국을 이끌었던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지휘하는 이라크는 원정경기에서 비기면서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한국은 오는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레바논과 2차전을 갖는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