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엔하이픈, 컴백 앞두고 멤버 5명 코로나19 확진
엔하이픈 [빌리프랩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이달 새 앨범을 발표하고 컴백할 예정이었던 그룹 엔하이픈의 멤버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소속사 빌리프랩은 “엔하이픈 멤버 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이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밝혔다.

빌리프랩에 따르면 엔하이픈은 촬영 현장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듣고 지난달 26일부터 선제적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그러던 중 멤버 제이크가 기침과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진행, 지난달 30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정원, 희승, 제이, 성훈도 비슷한 증세를 호소,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확진된 멤버 모두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 시설을 배정받고 이동하는 등 필요한 조처를 하고 있다. 현재 증상은 경미한 수준이다”라며 “아티스트를 포함한 촬영 현장 인원 모두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기 때문에 외부로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은 작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감염과 확산을 막지 못해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멤버들이 빠르게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