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래에셋운용, 업계 최초 TDF 3조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운용사 최초로 TDF(타겟데이트펀드) 수탁고가 3조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2월 수탁고 2조원을 돌파한 지 반년 만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지난달 31일 종가 기준 미래에셋 TDF는 3조 219억원이다. 올해 1조 2799억원 증가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11년 선제적으로 TDF를 출시했다. 2018년말 3,755억원 규모였던 미래에셋 TDF는 2019년 11월 1조원을 돌파했으며, 2021년 2월에는 2조원을, 8월에는 3조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TDF 시장 점유율 43.7%에 달하는 국내 최대 TDF 운용사다.

미래에셋 TDF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세계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상품으로, 특정 목표시점(Target Date)에 맞춰 투자자산 비중을 자동으로 조절해 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DF 출시부터 글라이드패스를 자체 설계해 운용한, 국내 최초 TDF 독자 운용사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자산배분 TDF와 전략배분 TDF의 총 13가지 상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8월말 기준 자산배분 TDF는 4,801억원, 전략배분 TDF는 2조 5,418억원으로, 올해 각각 1,554억원, 1조 1,245억원 증가했다. 박이담 기자

parkid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