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설] 여야 경선전 본격화...결국 정책능력이 선택 기준될 것

내년 3월 9일 ‘20대 대통령선거’에 나설 여야 후보를 뽑는 경선전이 속도를 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31일 대전·충청 지역 온라인 투표를 시작으로 본격 레이스에 들어갔다. 국민의힘은 30일 당내 후보 등록을 시작하면서 68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대선 후보를 태운 이른바 ‘경선버스’가 출발 시동을 건 셈이다. 이 버스에는 사퇴 의사를 밝힌 윤희숙 의원을 제외한 12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치고 승차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 모두 당당하고 멋진 승부를 기대한다.

차기 대통령은 책무는 너무도 막중하다. 당장 국민의 삶을 온통 뒤흔든 코로나 사태를 수습하고 망가진 서민경제를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 그것 말고도 천정부지로 치솟은 부동산 가격 안정화, 틈이 더 벌어진 진영 갈등 해소와 국민 통합 등 풀어야 할 과제는 일일이 열거가 어려울 정도다. 그러나 여야의 경선 과정을 보면 누구랄 것 없이 이러한 문제를 풀어갈 정책적 능력을 입증하고 평가받겠다는 후보는 찾아보기가 어렵다. 검증을 빌미로 경쟁 후보 깎아내리기와 정략적 이해에 사활을 거는 듯한 볼썽사나운 모습만 난무하는 실정이다. 사생결단으로 경선전에 임하는 것이야 나무랄 수 없지만 최소한의 금도는 지켜줘야 하지 않은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 ‘역선택 방지’를 둘러싼 국민의힘 내 경선 룰 공방이 그 대표적 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도대체 어느 당 후보냐”며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여론조사는 그 특성상 어느 정도의 역선택이 불가피하다고 한다. 국가지도자로서 능력을 고루 갖추었다면 역선택의 관문도 무난히 넘어설 수 있을 것이다. 이런 국지적 사안으로 자중지란이 계속된다면 결국 국민의 선택에서 멀어지고 마는 결과로 귀결될 것이다. 소모적 공방은 서둘러 봉합하고 비전과 정책으로 승부를 거는 것이 정도다.

민주당도 크게 다를 게 없다. 후보 진영 간 진흙탕 싸움 속에 날 선 공방만 주고받은 기억이 있을 뿐 정책능력을 검증할 기회는 많지 않았다. 이제라도 경선전의 본질에 더 충실하기 바란다.

경선전의 최대 관심사는 민주당은 이재명 경기지사,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의 ‘1강 체제’ 유지 여부다. 여야 모두 공성과 수성전이 치열하지만 민심의 도도한 흐름은 그 종착지가 어디인지 누구도 알 수 없다. 오직 준비된 정책능력을 입증하는 후보가 경선전 승리는 물론 국민의 최종 선택자가 될 것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