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4년 8개월 만에 최고’…전국 집값 8월에만 1.5% 상승
8월 월간 KB 주택시장동향 발표
전국 집값 1.17→1.50% 상승해
전셋값, 올 들어 처음 1%대 상승

[헤럴드경제] 전국 집값이 14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전셋값 역시 수도권을 중심으로 오르며 전국적으로 오름폭을 확대했다.

29일 KB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 KB 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8월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1.50% 올라 지난달(1.17%)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이는 2006년 12월(1.86%) 이후 14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

전국 집값 상승률은 1월 1.19%에서 2월 1.36%로 상승폭을 확대했다가 2·4 대책 발표 등의 영향으로 3월 1.32%, 4월 1.06%, 5월 0.96%로 3개월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 6월 1.31%로 오름폭을 키운 뒤 지난달 1.17%로 다시 상승폭이 둔화했으나 이번 달 크게 오르며 상승폭을 확대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지난달 1.46%에서 1.88%로 오름폭이 커졌다. 2006년 12월(3.21%)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서울이 1.19% 올라 지난달(1.01%)보다 오름폭을 키운 것을 비롯해 경기(1.70%→2.24%)와 인천(1.95%→2.59%) 모두 상승폭을 확대했다. 경기는 올해 3월 이후, 인천은 2006년 12월 이후 오름폭이 가장 컸다.

서울은 도봉구(2.09%)와 강서구(1.83%), 노원구(1.75%), 은평구(1.73%) 등 상대적으로 중저가 단지가 많은 지역이 상승을 주도했다. 경기는 군포(3.68%), 안산 단원구(3.59%), 수원 장안구(3.45%), 안산 상록구(3.29%), 안양 동안구(3.22%)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도 0.93%에서 1.14%로 상승폭이 커졌다. 대전(1.79%)과 부산(1.43%), 울산(1.02%), 광주(0.99%), 대구(0.43%) 등의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전셋값 오름세도 이어졌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1.03% 올라 지난해 12월(1.10%)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1%대 상승률이 나온 건 올 들어 처음이다.

서울(0.92%→0.95%), 경기(1.07%→1.44%), 인천(1.24%→1.52%)의 상승폭이 모두 확대되면서 수도권(1.03%→1.25%) 전체가 크게 뛰었다.

지방도 대전(1.08%), 울산(0.87%), 부산(0.85%), 대구(0.72%), 광주(0.48%) 등 광역시가 모두 상승한 것을 비롯해 대부분 지역이 상승폭을 확대했다.

KB가 중개업소 4000여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서울의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125로, 전월(123)보다 높아졌다. 이 지수는 0~200사이의 숫자로 나타내는데, 100을 넘어설수록 집값이 상승할 것으로 보는 비중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의 전세가격 전망지수는 125로 지난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해 전세난 우려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