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슬의생2’ 인생 2막 앞둔 5인방의 결심에 몰입감 상승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2’가 각자의 행복을 위해 최선의 선택을 하려는 5인방의 모습이 공감대를 형성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2’ 9회에서는 행복한 인생 2막을 시작하려는 익준(조정석 분), 정원(유연석 분), 준완(정경호 분), 석형(김대명 분), 송화(전미도 분)의 최선의 선택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서 1년여 만에 마주친 준완과 익순은 서로 어색한 재회를 했다. 준완은 “주말까지 서울에 있어? 있으면 만나고 싶은데. 부담되면 거절해도 돼. 만나서 잠깐 이야기하고 싶어서 그래”라고 익순에게 조심스럽게 말했고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렸다.

한편 회식비가 걸려 있는 ‘병원장배 10회 율제탁구대회’로 율제병원은 응원의 열기로 가득 차 웃음을 자아냈다.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탁구대회에 임하는 익준과 달리, 탁구채를 든 채 팔짱을 끼고 심드렁하게 서 있는 준완. 하지만 게임이 시작되자 고수의 눈빛으로 바뀌는 준완의 모습은 그의 탁구 실력을 기대하게 했다.

특히 경기 중간중간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주저없이 달려가는 율제병원 의사들의 모습에서 그들의 사명감을 느낄 수 있어 재미와 훈훈함을 더했다.

또한 민하(안은진 분)를 향한 석형의 고민과 마음을 어느 정도 눈치챈 익준과 정원의 모습은 이들의 ‘찐친’ 케미를 드러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석형의 옆에 바짝 붙어 귀를 쫑긋하며 통화 내용을 듣기 위해 애쓰는 익준의 장난스러운 모습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익준은 “석형아, 우리 추추 선생님 마음 아직도 안 받아줬어?”라고 물었고 옆에서 듣던 정원이 “오작교가 이번엔 저리로 갔구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석형이 누군가를 보며 미소 지었고 그 시선 끝에는 밝게 웃는 민하가 있어 기분 좋은 설렘을 안겼다. 익준과 정원은 그런 석형을 흥미진진하게 바라보며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기대하게 했다.

이후 드디어 만나기로 한 준완과 익순은 갑자기 나빠진 익순의 몸 상태로 인해 취소됐고, 준완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 와중에 익순을 데리고 병원에 도착한 익준은 준완에게 전화를 걸어 “동생이 갑자기 열이 많이 나서 응급실 데리고 왔어. 한 시간 정도 걸릴 것 같아”라고 친절하게 설명해주며 오작교 역할을 했다. 이내 준완과 익순의 우연한 버스 만남도 사실 익준이 계획한 일이었다는 진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샀다.

바로 병원으로 달려간 준완은 익순과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다시 마주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괜찮다고 얼버무리는 익순에게 준완은 “나 너 차트 다 보고 왔어. 아픈 거 왜 얘기 안 했어?”라고 말해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했다.

익순은 “우리 헤어지고 나서야. 오빠하곤 상관없는 일이고”라고 선을 그었지만 준완은 구체적인 검사시기를 말하며 익순의 거짓말을 알아챘다. 특히 익순의 휴대전화 배경에 있는 자신의 사진을 본 준완은 익순의 마음을 확신, “이거 설명 좀 해줄래?”라고 말했고 익순은 그런 준완의 시선을 피해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