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씨티은행 소비자금융 매각 결정, 9월로 재차 연기
2달 째 출구전략 방향 확정 못해
정기 이사회에 해당 안건 미상정

서울 종로구 한국씨티은행 본점 창구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이달 안에 소비자금융 부문 출구전략 방향성을 확정짓기로 한 한국씨티은행이 결정을 또다시 미뤘다.

씨티은행은 7월 중 소비자금융 부문의 전체 매각, 분리 매각, 단계적 폐지 중 어떤 방안을 추진할지 결정키로 했다가 8월로 한 달 연기했고, 이번에는 9월로 또 미뤘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오는 26일 열리는 정기 이사회에 국내 소비자금융 부문 '출구전략 방향' 논의 안건을 올리지 않기로 했다.

씨티은행은 매각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 자산관리(WM) 등 '알짜'로 평가받는 사업부에 대한 부분 매각 협상조차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전해진다. 매각 불발 시 최후의 선택지인 '단계적 폐지'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다.

유명순 씨티은행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배포한 'CEO 메시지'에서 "저와 경영진은 지난 몇달 동안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출구전략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실행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해왔다"며 "하지만 보다 신중한 의사결정을 위해 9월 이후에 출구전략 방향을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직원 여러분들의 진로와 관련해 현재까지 논의돼 온 대안을 중심으로 모든 직원을 보호하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이사회와 출구전략을 면밀하게 검토 및 논의하고 있으며, 최종적인 결정에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씨티은행 소비자금융 부문 매각은 복수의 금융사들이 인수의향서(LOI)를 내고 실사에 참여했으나 매각 조건 등 상호 간에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협의가 계속 지연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분 매각 조차 어려워질 경우, 금융권에선 마지막 선택지인 '단계적 폐지'를 추진하는 방안이 대두될 거란 관측도 나온다. 사업을 점진적으로 축소해 폐지하는 수순을 밟는 것이다.

앞서 HSBC은행이 2012년 산업은행에 소매금융 부문을 매각하려다 직원 고용승계 등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실패하고, 2013년에 결국 청산 절차를 밟은 전례가 있다.

씨티은행과 씨티그룹도 가급적 연내 소비자금융 부문 출구전략을 마무리짓겠다는 방침이어서, 현재 진행 중인 부분 인수 의향자들과의 협의가 최종 불발될 경우 매각 시점을 내년 이후로 미루기보다는 '단계적 업무 폐지' 절차를 밟을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씨티은행 노조는 국내 소비자금융 부문 철수와 관련해 '안정적인 인수처'를 찾아서 직원들의 대규모 실업사태가 벌어지지 않는 매각을 진행해야 하며, '졸속 부분매각 또는 자산매각(청산)'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2008년부터 진행된 씨티그룹의 해외 매각 사례(총 21개 국가)를 살펴본 결과 2016년 콜롬비아씨티 매각에 실패한 뒤 철수 계획을 철회했다가 2년 후 매각을 재진행해 성공한 사례가 있다며 '최적의 시기'에 전체 매각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씨티은행 노조는 "한국씨티은행은 연 2000억∼3000억원 규모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흑자 기업으로 소비자금융 매각·철수가 시급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씨티그룹의 성급한 전략에 맞춰 (매각·철수를) 결코 시급하게 결정할 사안이 아니며, 시간보다 안정적인 인수처가 먼저"라고 주장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