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출 받을 수 있을 때 받자?…가계빚 1800兆 돌파
생활고에 영끌·빚투 영향
2분기 41.2조↑
공모주 열풍에 신용대출 21.3조↑ 주담대 17.3조↑·
가계대출 증가폭, 은행 줄고 2금융권 커져
[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우리나라의 가계 빚 규모가 처음으로 1800조원을 넘어섰다. 지난 2분기(4∼6월)에만 41조원 넘게 불었는데, 코로나19에 따른 생활고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로 투자) 등이 겹친 결과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805조9000억원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3년 이래 가장 많았다. 2003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사실상 최대 기록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기본적으로 경제 규모 확대, 부동산 가격 상승 등과 함께 가계신용 규모는 분기마다 기록을 경신하며 계속 늘어나는 추세지만,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 증가 속도가 빨라졌다.

2분기 말 가계신용도 1분기말(1764조6000억원)보다 41조2000억원(2.3%) 늘었다. 증가액이 직전 분기(1분기 36조7000억원)보다 4조5000억원 많고, 2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기록이다.

작년 2분기 말(1637조3000억원)과 비교하면 가계신용은 1년 새 168조6000억원(10.3%)이나 불었다. 작년 동기 대비 증가 폭이 2003년 통계 편제 이래 최대 규모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빼고 가계대출만 보면, 2분기 말 현재 잔액은 1705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사상 최대 기록으로, 1분기 말(1666조7000억원)보다 38조6000억원 또 늘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948억3000억원)은 2분기 17조3000억원 불었지만 증가 폭이 1분기(20조4000억원)보다 줄었다.

하지만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757조원)은 3개월 새 21조3000억원이나 늘어 증가액이 1분기(14조3000억원)를 웃돌았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2분기에도 주택 매매, 전세 거래 관련 자금 대출 수요가 이어지고, 코로나 관련 생활자금과 4월 일부 대기업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수요까지 겹쳐 가계신용이 더 늘었다"고 설명했다.

창구별 가계대출 증가액(1분기 대비)은 예금은행에서 12조4000억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 9조1000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17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와 비교해 예금은행에서는 증가 속도가 떨어졌지만, 비은행예금취급기관과 기타금융기관에서는 대출 증가폭이 오히려 커졌다.

송 팀장은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줄어든 데는 정책 모기지론이 주택금융공사 등으로 양도된 특수한 요인이 영향을 미쳤다"며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경우 공모주 청약에 따른 기타대출 수요가 크게 늘었고, 기타금융기관에서는 실수요자 중심의 정책 모지기론 취급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2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100조6000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직전 분기보다 2조7000억원(2.7%) 증가했다.

백신접종 확대에 따라 소비심리가 다소 개선되면서 카드 사용액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송 팀장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의 향후 기준금리 인상이 가계대출에 미칠 영향에 대해 "대출 증가세가 멈춘다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증가 속도가 완화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