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가철도 공단, 터널용 ‘고강도 격자지보재’ 개발
- 중소기업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결과, 터널 굴착 작업의 시공 안전성과 효율성 확보

[헤럴드경제(대전)= 이권형기자]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중소기업과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을 통해 터널 굴착 작업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개선한 ‘고강도 격자지보재’ 개발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H형 강지보재’는 시멘트 혼합물인 숏크리트를 뿌리는 과정에서 부착되지 않고 탈락되는 현상이 있으며, 무거운 중량으로 인해 운반과 설치가 어렵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번에 개발 완료한 ‘고강도 격자지보재’는 이러한 숏크리트 탈착 문제를 개선했으며, 기존 ‘H형 강지보재’ 대비 강도는 높이고 중량은 10% 이상 감소시켜 구조적 안전성과 시공 효율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공단 양근율 미래전략연구원장은 “이번에 개발한 ‘고강도 격자지보재’를 설계단계부터 선제적으로 적용하는 한편, 앞으로도 철도 건설기술의 향상을 위해 중소기업과의 기술개발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wonhl@heraldcorp.com

kwonh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