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HMM "파업 하면 6800억원 손실…노조 열린자세로 협상 필요"
육상직 9400만원, 해상직 1억1561만원 보상
"물류대란 막기 위해 협상에 총력 기울일 것"
부산항에 기항중인 HMM 누리호 [HMM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사상 첫 파업 위기에 몰린 HMM 사측이 파업시 3주간 피해가 5억8000만달러(6800억원) 가량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며 노조 측에 협조를 부탁했다.

HMM 사측은 24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파업 시 대외 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을 고려해 수당 인상분을 포함해 실질적으로 임금을 10% 인상하는 수정안을 마련했지만 전향적 수정안에도 육·해상 노조와 원만한 합의를 이루지 못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사측은 제시한 임금인상 8%에 격려·장려금 500%를 더하면 연간 기준 육상직원은 9400만원, 해상직원은 1억1561만원 가량의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3주간 파업하면 예상 피해액은 직접적 영업 손실 등을 포함해 5억8000만달러로 추정된다는 정을 강조했다. 사측은 "잘못하면 물류대란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협상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고, 육·해상 노조도 열린 자세로 협상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HMM 해원연합노조(선원 노조)는 지난 22일부터 진행된 파업 찬반투표를 투표자 대비 92.1%의 찬성률로 가결했다.

해원노조는 오는 25일 사측에 단체 사직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육상노조도 오는 30일 오전 8시부터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HMM이 파업에 나서면 1976년 창사 이래 45년만에 첫 파업이 된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