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커피는 배달이 제맛?…이디야커피, 3년만에 배달매출 120배↑
올 1~7월 주문, 지난해 전체 넘어서
빙수도 주문 상위권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이나 직장에서 배달을 통해 커피를 즐기는 문화가 커피 소비의 주류 트렌드로 자리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이디야커피가 배달 서비스 도입 이후 3년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배달 주문 매출이 배달 서비스 도입 초기인 2018년 9월의 123배로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474개였던 배달 매장은 현재 2664개로 크게 늘어나 전체 가맹점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3년간 배달 누적 주문 건수는 367만여 건으로 매년 증가세가 폭발적이다.

특히 2019년 연간 27만여 건에 불과했던 주문 건수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2020년 158만여 건으로 치솟았다. 올들어서는 7월까지 주문 건수 179만여 건으로, 지난해 연간 주문 건수를 이미 뛰어 넘었다.

이디야커피 배달 서비스 인기 메뉴는 아메리카노, 1인 빙수 2종, 바닐라 라떼, 생과일 수박주스, 허니 카라멜 브레드 순이다. 특히 올여름 선보인 ‘팥인절미 1인빙수’, ‘망고요거트 1인빙수’, ‘생과일 수박주스’ 등 시즌 메뉴 3종은 지난 7월 배달 서비스 인기 메뉴 상위권에 진입했다. 베이커리 및 디저트군에서는 허니 카라멜 브레드, 생크림 와플, 프레즐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디야커피 마케팅본부 김주예 본부장은 “배달을 통해 커피 및 음료를 주문하는 문화가 자리잡음에 따라 이디야커피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메뉴 확대, 다양한 프로모션 등을 통해 배달 서비스를 강화하고 고객 만족도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