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외인·기관 1조 팔자 시총 54조 증발...힘빠진 개미
외국인 매도세 길어지자
개인투자자 매수심리 악화

올해 거센 외국인의 매도 속에 한국 증시의 버팀목을 해오던 동학개미들이 흔들리고 있다. 지난주부터 이어진 외국인의 셀코리아를 받아내던 개인투자자들의 매수 심리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연내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돌입할 것이 유력해지자 개인들이 적극적인 매수 대신 안전자산으로 이동하며 리스크 관리에 돌입한 모습이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는 잦아들고 있지만 증시 낙폭은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19일 외국인과 기관은 코스피와 코스닥 양대 시장에서 약 9000억원을 순매도했지만, 낙폭은 상대적으로 컸다.

코스피는 61.1포인트(1.93%), 코스닥은 29.93포인트(2.93%) 급락하며 이날 하루에만 시가총액이 54조원 가량 증발했다. 이는 지난 13일 외국인이 코스피에서만 2조6675억원을 순매도했을 당시 낙폭이 37포인트(1.15%)에 불과했던 것과 대조된다.

지난주 외국인 매도에 적극적으로 매수로 대응하던 개인이 최근 소극적인 매수로 돌아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오전에도 오전 외국인 투자자들이 코스피 시장에서 1300억 가량 만을 매도하는 가운데 시장의 하락폭이 1.2%까지 확대되는 등 개인의 소극적인 매수세가 시장의 하락을 키우고 있다.

이는 개인 투자자의 심리 악화와 매수 여력의 감소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신호는 투자자예탁금과 반대매매 규모에서 감지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증시 대기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12일 74조원을 기록한 이후 18일 70조원으로 줄었다.

더 나아가 하락장 속에서 증권사가 빚을 갚지 못한 투자자의 주식을 강제로 매각하는 반대매매 규모도 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8일 기준 반대매매금액은 370억원을 기록하며 올해 들어 두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반대매매금액은 이달 초만 해도 150억원 수준이었다.

이에 개인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직접 주식 투자 비중을 점차 줄여나가는 모습이 관찰된다. 심진원 KB자산운용 연금WM본부 팀장은 “최근 개인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채권 등이 포함된 혼합형 펀드 쪽으로 옮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이담 기자

parkid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