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7월 외화예금 9.1억 달러↓… 달러값 상승에 개인 ‘팔자’
[사진=19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니터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5.0원 오른 1173.0원에 개장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달러값 상승으로 개인들이 달러를 팔면서 7월 달러예금이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7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이 한 달 전(930억4000만 달러)보다 9억1000만 달러 줄어든 921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석달 연속 감소세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기업예금은 729억2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2억9000만 달러 줄었으며, 개인예금은 192억1000만 달러로 6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통화 종류 별로는 미국 달러화 예금이 796억8000만 달러로 7억8000만 달러 줄었고, 엔화 예금이 50억4000만 달러로 3억8천만 달러 줄었다. 반면 위안화 예금은 14억6000만 달러로 4000만 달러 늘었고, 유로화 예금은 41억3000만 달러로 3000만 달러 증가했다.

원/달러 환율은 6월 말 1126.1원에서 7월 말 1150.3원으로 한달새 24.2원이나 올랐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