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래에셋생명 2분기 영업이익 592억, 전년比 9.1%↑
1분기 제판분리 비용
상반기 순익 35.5% 감소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래에셋생명은 올해 2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한 59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2분기 매출은 82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4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25% 증가했다.

미래에셋생명은 보장성 보험 등 대표적인 고수익 상품군과 안정적으로 수수료 이익을 올릴 수 있는 변액보험을 축으로 하는 ‘투트랙(Two-Track)’ 전략을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5월까지 변액보험 초회보험료 1조3886억원을 기록하며, 61.5%의 압도적인 신계약 점유율을 보여주고 있다.

미래에셋생명의 2분기 전체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5114억으로 전년동기대비 68% 성장했는데, 이중 변액투자형(3298억원)과 변액보장성(4586억원)이 각각 141%, 29% 증가했다.

다만, 반기 기준 당기순이익은 제판분리와 변액보험 일시납 상품의 사업비 부과 방식 변경에 따른 일회성 요인으로 인해 전년동기대비 35.5% 감소한 456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생명은 하반기에도 변액보험 리더의 입지를 견고하게 다진다는 계획이다. 특히, 업계 최초로 시행한 제판분리가 안정적으로 정착됨에 따라 GA와 방카슈랑스 채널을 주축으로 하는 변액보험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안정적인 증가세를 보여주고 있는 퇴직연금 적립금을 포함한 특별계정 비즈니스에 중점을 두고 차별화된 성장 전략을 지속할 예정이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