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특징주] 크래프톤, 2분기 호실적에 7%대 급등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상장 후 공모가를 밑돌고 있는 크래프톤이 2분기 실적 선방 등에 힘입어 7% 이상 급등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크래프톤은 전날보다 7.64% 뛰어오른 43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앞서 전날 크래프톤은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74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0.3% 줄었다고 공시했다.

이는 엔씨소프트, 넷마블, 넥슨 등 이른바 '3N' 게임사들이 영업이익이 각각 46%, 80%, 42% 감소하는 '실적 충격'에 빠진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영업이익 규모에서 이들을 추월했다.

이에 신한금융투자는 신작 출시에 대한 기대감 등을 들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1만원으로 크래프톤 기업 분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문종 연구원은 9월 말∼10월 초 출시를 앞둔 "신작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에 대해 "세계 사전예약자 수가 2700만명을 돌파, 최근 출시 게임 중 가장 빠른 페이스"라며 내년 영업이익이 신작 효과 등에 힘입어 1조4000억원으로 약 60%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brunc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