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감시황] 코스피 3200 붕괴 ‘충격’…외국인 2.7조 순매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13일 코스피 지수가 1% 넘게 급락하며 3200선을 붕괴, 마감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날보다 37.09포인트(1.16%) 하락한 3171.29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지수가 종가 기준 3200선을 하회한 것은 지난 5월28일(3188.73)이 마지막이다. 이날로 코스피는 지난 5일부터 7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을 이어갔다.

지수는 이날 전장보다 2.63포인트(0.08%) 내린 3205.75에 출발했지만 곧 3200선을 무너뜨렸다. 장중 한때 1.92%까지 낙폭을 키워 3146.76을 가리키기도 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무려 2조6932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외국인은 5거래일 연속 매도 우위를 유지했다. 기관은 1651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2조8054억원을 순매수했다.

삼성전자 등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이 큰 폭으로 하락하며 지수 하락을 견인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전날보다 2600원(3.38%)이나 급락한 종가 7만4400원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전장보다 1000원(1%) 오른 10만1500원에 거래를 마쳤지만 장중 한때 1.59% 내린 9만8900원까지 떨어지며 네이버에 시총 2위 자리를 내주기도 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4000원(0.91%) 하락 마감한 네이버(종가 43만6500원)를 제치고 다시 시총 2위를 회복했다.

코스피 업종별로는 대부분 업종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은행업(2.92%)만 나홀로 상승세를 기록했다. 의료정밀(-3.15%), 전기전자(-2.42%), 운수창고(-2.11%), 기계(-2.09) 등 업종이 하락세가 가파랐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13.31포인트(1.26%) 하락한 1040.78에 마감했다.

코스닥에서도 기관과 외국인의 순매도세가 두드러졌다. 기관은 1385억원을, 외국인은 1164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은 2821억원을 순매수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8원(0.67%) 오른 1169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