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네이버 라인 가상화폐 ‘링크’ 빗썸에 상장
시총 10억 달러
시장 선점 카카오가 앞서
클레이 시총 4조원 넘어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네이버 일본 관계사인 라인이 주도하는 가상자산 ‘링크’가 13일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를 시작했다. 첫 외부 거래다.

빗썸은 이날 정보 링크(LN)가 빗썸 비트코인(BTC) 시장(마켓)에 상장한다고 밝혔다. BTC 마켓은 현금이 아닌 비트코인으로 가상자산을 사고파는 시장으로, 이전까지 링크는 라인이 직접 운영하는 비트맥스·비트프론트에서만 거래됐다.

링크는 라인이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사용 가능한 ‘기축 가상 자산’으로, 자금조달 목적의 ICO(가상자산공개)를 진행하지 않는다. 현재 라인의 특정 서비스를 이용하면 보상 개념으로 지급되며, 개인 신용점수 확인 서비스 '라인 스코어', 인터넷 증권사 '라인 증권' 등 라인의 일본 핀테크 서비스와 연계되고 있다.

발행 수는 총 10억개로, 8억개는 이용자 보상으로 분배되고 2억개는 발행처인 라인 테크 플러스가 예비 비용으로 관리한다. 현재 유통량은 600만개가량으로 시가총액은 10억 달러에 달한다.

한편 라인이 블록체인 사업에 속도를 내면서 카카오와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카카오의 가상자산 클레이는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를 비롯해 빗썸, 코인원 등을 통해 거래되고 있다. 시가총액은 이날 오전 기준 4조원대다.

라인은 "지속적으로 링크의 사용성을 높이고 다양한 파트너사와 함께 '토큰 이코노미'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