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크리스탈지노믹스 섬유증 신약후보물질 임상 1상 승인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크리스탈지노믹스는 섬유증 치료 신약 후보물질 ‘CG-750’ 임상 1상시험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통해 CG-750의 특발성 폐섬유증(IPF) 등을 비롯한 다양한 섬유증 치료제로 개발을 본격 시작하게 된다.

이번 임상 1상은 다중용량상승시험(MAD)으로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건강한 성인 남성 24명을 대상으로 CG-750의 캡슐 제형을 반복 경구 투여한 후 약동학 및 안전성, 내약성 평가 데이터를 확인할 예정이다. 복약편의성 증대를 위한 항암제의 경구제형 개발 가능성도 함께 확인하게 된다.

경구제형 개발을 통해 환자의 복용 편의성 증진과 경제적 부담 완화 등을 기대할 수 있다. 기존 주사제의 경우 환자가 병원을 직접 방문해 정맥으로 투여 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경구제 개발시 환자는 매번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일상 생활에서 약 복용을 통한 치료를 이어 나갈 수 있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큰 섬유증 분야를 타깃분야로 선정해 지난해 7월 자회사 마카온을 설립하여 280억원의 외부 투자유치를 받은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섬유증 신약의 성공률을 높이고 개발 시간을 단축할 계획이다.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