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B(배터리·바이오)는 뜨고 IG(인터넷·게임)는 지고...상반기 달궜던 BBIG 차별화 뚜렷
2차전지·바이오 K-뉴딜지수
한 달간 각각 4.4%·4.8%↑
인터넷·게임은 3.2%·4.6%↓

상반기 증시를 주도했던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의 섹터 내 차별화가 두드러지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하반기 주식시장은 배터리·바이오가 주도하고 인터넷·게임 업종은 당분간 관망하라는 조언이 나왔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개월간 KRX 2차전지 K-뉴딜지수와 KRX 바이오 K-뉴딜지수는 각각 270.34(4.44%), 154.62(4.87%) 상승을 기록한 반면, KRX 인터넷 K-뉴딜지수와 KRX 게임 K-뉴딜지수는 각각 105.25(3.29%), 71.21(4.63%) 하락을 기록했다.

상반기 급등 이후 내리막을 걷던 2차전지 섹터는 외국인 매수세와 전기차 시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급등 중이다. 외국인 투자자가 지난달 순매수한 TOP5 종목 중에서 포스코를 제외하고 나머지 네 종목(LG화학·삼성SDI·SK아이이테크놀로지·LG전자) 모두 2차전지 관련주다. 특히 이날 삼성SDI는 82만원을 돌파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고, 주춤했던 LG화학 역시 재차 90만원대를 목전에 두고 있다. 더불어 세계 전기차 시장도 확대되고 있는 점도 상승세에 힘을 보탠다.

이어 바이오주는 주가 조정의 끝물,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이 상승을 이끌고 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최근 바이오주의 주가수익비율(PER)은 2015년 수준으로 떨어졌다. 실적 대비 주가수준(밸류에이션)이 상승궤도로 돌아섰다는 평가다. 또,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둔화되고 있으며 금리 상승 역시 제한되고 있어 대안으로 바이오주의 성장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용구 삼성증권 수석연구원은 “바이오주의 이익 수정 비율이 시장을 넘어서고 있는데 이는 바이오 강세장의 신호탄”이라며 “여름 조정 이후 강세장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아 바이오주 성장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셀트리온 3형제(셀트리온·셀트리온제약·셀트리온헬스케어)가 바닥을 찍고 반등 중이며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2주 만에 약 80% 가까이 상승했다.

반대로 인터넷 플랫폼, 게임주의 경우 조정세에 들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인터넷 플랫폼 대표주인 네이버·카카오의 경우 2분기 상승세가 두드러져 당분간 조정 장세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게임의 경우 성장 모멘텀, 중국에서 불거진 규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어 당분간 불리한 환경에 처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김세환 KB증권 연구원은 “전반적인 게임주들의 자기자본이익률이 상승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효과 반영으로 대부분 주당순이익 증가율이 시장 평균을 밑돌고 있다”며 “당분간 게임주 매수는 추천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김현준 더퍼블릭자산운용 대표는 “인터넷·게임주는 성장성은 높지만 이미 주가가 피크아웃(고점) 우려가 커진 상황”이라며 “내년에 떠오를 새로운 종목을 찾아야 할 때”라고 했다.

김용재 기자

brunc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