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곱버스 사던 개미, 이번엔 ‘레버리지’...기관은 곱버스 담아
이번주 거래대금 각각 1조 돌파
개인투자자 ‘상승’에 베팅
레버리지ETF 3000억 사들여

이달초 하락장에 베팅하는 ‘곱버스’를 사들이던 개미들이 최근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를 대거 사들이고 있다. 코스피가 6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3200선을 깨고 내려가자 저점 매수 기회로 인식한 행보로 해석된다. 반면 기관은 곱버스를 순매수하며 개인과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번주 들어 가장 거래대금이 많았던 ETF는 KODEX 레버리지로 1조7332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KODEX200선물인버스2X가 거래대금 1조232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두 ETF를 거래대금 상위권에 올려놓은 수급 주체는 달랐다. 개인은 KODEX 레버리지를 이번 주 들어서만 3243억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전체 종목을 기준으로도 삼성전자(3조4259억원), SK하이닉스(1조9328억원)에 이어 세번째로 많은 규모다. KODEX 레버리지는 기초지수인 코스피 수익률의 두 배를 얻을 수 있는 ETF 상품이다. 코스피 상승에 베팅하는 셈이다.

이달초부터 지난 5일까지 개인은 일명 곱버스인 KODEX 200선물인버스2X를 꾸준히 사들였었다. 해당 4거래일 동안 3000억원 넘는 자금을 투입했다. 이 상품은 코스피200 선물지수를 역으로 2배 추종하는 인버스 레버리지 ETF다. 인버스 ETF는 풋옵션 매수, 주가지수선물 매도 등을 통해 지수 하락에 반비례해 수익을 낸다. 이름에 ‘2X’가 붙으면 기초 지수 수익률을 -2배로 추종한다. 이에 인버스 상품, 특히 ‘곱버스’에 투자하는 건 통상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것으로 이해된다.

이렇게 개인이 곱버스에서 레버리지로 갈아탄 건 최근 코스피 하락이 계속되자 증시가 곧 바닥을 치고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며 포지션을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기관은 개인과 반대 행보를 보였다. 최근 개인이 팔고 있는 곱버스를 기관이 받아내고 있다. 기관은 최근 4거래일 동안 KODEX 200선물인버스2X를 3724억원 순매수했다. 최근 5거래일 연속 순매수세다. 기관은 이 상품만을 압도적으로 사들였다. 같은 기간 가장 많이 사들인 일반 종목인 카카오뱅크(1315억원)의 세배 가까운 자금을 투입했다.

증권가에서는 한동안 증시 등락이 계속되며 개인과 기관 모두 쉽게 미소짓지 못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다음주 중국 월간 실물 경제 지표, 미국 생산 및 소비 지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등 금융시장에서 주목해야할 지표와 이벤트들이 쏟아진다”면서 “중국 경제 지표 둔화세 지속과 미국 지표의 혼재된 결과에 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관련된 리스크가 계속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도 “기업들의 양호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이 대두되며 외국인의 차익실현 매물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국내 증시는 모멘텀 부재 속에 등락을 거듭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이담 기자

parkid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